메뉴

Related article

관련기사

관련기사
친환경·저관리 녹색기술, “이렇게 착한 제품들이 한자리에~” 2018-10-10

(환경과조경 = 박광윤 기자)

[환경과조경 박광윤 뉴스팀장] 그 어느 해보다 수준 높은 신기술 신제품들이 전시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2018서울정원박람회의 산업전! 최신 트렌드를 알 수 있는 대표적인 녹색 신제품 및 신기술들을 모아봤다. 직접 눈으로 보고 싶다면 아직 늦지 않았다. 9일 폐막 전 서울정원박람회가 열리는 여의도공원으로 서둘러 떠나보자.

나무가 필요한 곳에 언제나 ‘모바일 플랜터’

헤니 

 

트리디비 02-tile.jpg


심는 나무가 아닌 설치하는 나무인 모바일 플랜터! 헤니는 움직이는 플랜터를 활용한 나무를 전시장 곳곳에 배치했다. 이동가능한 제품이어서 나무의 일시적인 설치도 가능하고, 옥상, 광장, 고가차도, 심지어 빌딩의 실내 로비에도 공사가 가능하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스마트 기술의 접목이다. 모바일 플랜터에 IoT 기술을 접목해 전국 어디에 있든 식물의 생육 상태를 내손 안의 스마트폰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이전글 서울광장에서 체험하는 '숲으로 차린 청정 식탁'
다음글 미세먼지 저감 위한 도시 숲 조성, 나무 한그루 심기 '모바일플랜터' 눈길
목록으로
footer